COUNTER

  • 총 회원수
    1,119 명
  • 금일 방문자
    1 명
  • 총 방문자
    74,061 명

2016.11.03 강천산

  • 김건
  • 2016-11-09 16:30:05
  • 조회 189
  • 추천 0

강천산 [剛泉山] 584m

강천산은 전라북도 순창군과 전라남도 담양군의 경계에 위치한 산으로서,

우리나라 최초로 1981년에 군립공원으로 지정된 곳이다.

산은 높지 않으나 기암절벽과 계곡, 울창한 숲 등이 어우러져 있어

예로부터 "호남의 소금강"으로 불려왔다.

특히 절벽사이에 있는 강천산의 계곡 4km구간은 울창한 수림으로 덮여 있어

봄에는 신록, 여름에는 녹음과 계곡, 가을에는 애기단풍의 아름다움이 최고에 이르는 곳이다.

 

또한 이 곳에는 신라 진성여왕 때 도선국사가 창건한 강천산의 대표사찰인 천년고찰 강천사와

천연폭포인 비룡폭포와 선녀폭포, 그리고 2003년도에 완공된 인공폭포인 구장군(九將軍)폭포

높이 40여m의풍폭포가 계곡과 조화를 이루며 자리하고 있다.

 

더불어 병풍바위, 용바위, 투구봉, 호두암, 금강굴, 수좌굴, 형제굴 등 천혜의 비경이 이 곳에 숨겨져 있으며,

지금은 강천산의 명물이 된 강천산 구름다리도 이 계곡에 있다.

구름다리는 깍아지른 계곡사이 76m를 연결하고 있는 현수교로서,

봄에는 진달래와 개나리, 벚꽃, 여름에는 시원한 폭포와 계곡,

가을에는 애기단풍, 겨울에는 눈꽃과 조화를 이루며 아름다운 풍광을 뽐내고 있다.

 

강천산은 주봉(主峰)은 왕자봉(584m)이다.

하지만 최고봉은 금성산성이 있는 산성산(603m)이다.

그래서 강천산의 최고봉인 산성산 정상부에 오르면 사방으로 조망이 무척이나 시원하다.

서쪽으로는 담양의 추월산과 함께 담양호가 한눈에 들어오고,

남쪽으로는 담양군의 넓은 벌판위로 광주의 무등산이 손에 잡힐 듯 하다

또한 동쪽으로는 멀리 지리산의 서북능선이 바라다 보이고,

북쪽으로는 강천산의 아름다운 계곡을 감상할 수 있다.

 

강천산의 원래 이름은 '광덕산(光德山')이었다고 한다.

그런데 신라말 도선국사가 창건한 강천사(剛泉寺)가 유명해지면서

산이름도 강천산으로 불리게 되었다.

또한 풍수지리적으로는

산의 형세가 "용이 꼬리를 치며 승천하는 형상"이라고 하여 '용천산(龍天山)'으로 불리기도 하였다.

 

 

 

 

 

 

 

 

 

 

 

 

 

 

 

 

 

 

 

 

 

 

 

 

 

 

 

 

 

 

인공폭포...

 

 

 

 

 

 

 

 

 

 

아고고...

 

 

참말로 귀여븐 아가들...

뭐하고 있을까???

 

 

 

 

 

 

 

 

 

 

 

 

 

 

 

 

 

 

산행 참가비도 저렴하고

하산주 준다길래 처음으로 따라 나선

'신마포산악회'

 

 

 

 

 

 

 

 

 

 

 

 

 왕자봉 다녀와서 형제봉 삼거리로..

 

 

 

 

정상석에는 2016.10.26 이라고 돼있으나 2016.11.01에 세웠다고...

정상에서 벤치 놓느라고 바삐 일하시는 분의 말씀.

아래 옛 정상석은 어데로???

 

 

 

 

 

 

 

 

 

 

 

 

여기서 송락바위쪽으로 갔어야 하는데...

일행중 어느 분 말만 믿고 구장군폭포쪽으로 가는 바람에

강천제2호수까지 내려갔다가 산성산(연대봉) 치고 올라가느라고

고생했네... 모르면 가만이 있지.

 

 

 

 

 

 

 

 

 

 

 

 

 

 

 

 

 

 

 

 

 

 

 

 

 

 

 

 

 

 

 

 

 

 

 

 

 

  

 

 

 

 

 

 

 

 

 

 

 

 

 

 

 

 

 

 

 

 

 

 

 

 

 

 

금성산성길 따라서 운대봉으로...

 

 

 

 

 

 

 

 

 

 

 

 

 

 

 

 

 

 

 

 

운대봉

 

 

 

 

 

 

 

 

정신나간 개나리...

 

 

 

 

 

 

 

 

 

 

 

 

 

 

 

 

 

 

 

 

운대봉에서 뒤돌아본 지나온 금성산성길

 

 

 

 

 

 

 

 

 

 

 

 

 

 

 

 

 

 

 

 

 

 

 

 

 

 

 

 

 

 

 

 

 

 

 

 

동문(문은 문은 없고 터만) 지나 시루봉 다녀와서 아니면 다녀오다가 동문쪽에서 하산하려 했는데

같이 간 아우님이 넘 힘들다고 제발 여기서 하산하자고 해서 요기서 하산...

 

 

 

 

 

 

 

 

 

 

 

 

 

 

 

 

 

 

 

 

 

 

 

 

 

 

 

 

 

 

메말라서 어데가 폭포인지...

 

 

 

 

 

 

 

 

 

 

 

 

 

 

 

 

 

 

 

 

 

 

 

 

 

 

 

 

 

 

 

 

 

 

 

 

 

 

 

 

 

 

뒤에 남자 화장실...

 

 

콧구멍...

 

 

 

 

 

 

 

 

 

 

 

 

 

 

九장군폭포(인공폭포)

 

 

 

 

 

 

 

 

 

 

 

 

 

 

 

 

<

 

 

 

 

 

 

 

 

 

 

 

 

수좌굴 


 

 

 

 

 

 

 

 

 

 

 

 

 

 

 

 

 

 

 

 

 

 

 

 

 

 

 

 

 

 

 

 

 

 

 

 

 

 

 

 

 

 

 

 

 

 

 

 

 

 

 

 

 

 

 

 

 

 

 

 

 

 

 

 

 

 

 

 

 

 

 

 

 

 

 

 

 

 

 

 

 

 

 

 

 

 

 

 

 

 

 

 

 

 

 

 

 

 

 

 

 

 

 

 

 

 

 

 

 

 

 

 

 

 

 

 

 

 

 

 

 

 

 

 

하산주...

산행중에 자주 참석했다는 분께 하산주로 뭐 주냐고 물어봤더니

막걸리 댓병 준다고...

하여 하산길에 이스리 사러 상가 편의점에 들렀는데...

흐미! 앗!

술과 담배는 안판다고!

서울 한남역에 도착해서 순천향대병원 근처에서

함산한 아우님과 동태찌게에 이스리와 찐하게 한 잔 하고 버스 타고 귀가.

 

 

 

 

 

 

 



참여자보기
반응하기
해당 게시글에 반응을 보여주세요! 클릭! 다른 이모티콘을 클릭하면 수정이 됩니다.
처음으로 반응을 남겨보세요!

0개의 댓글

댓글비밀글수정삭제
로그인 후 댓글을 등록 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조회된 데이타가 없습니다.

354개의 글

제목작성자등록일조회
2016.11.10 지리산김건16.11.11152
2016.11.08 감악산(파주) [2]김건16.11.09138
2016.11.04~05 금요무박 토운종주김건16.11.09121
2016.11.03 강천산김건16.11.09189
2016.11.01 북한산김건16.11.0996
2016.10.28/29 별 따러 다시 서락으로...김건16.11.0913
2016.10.21~22 서락산...김건16.10.2843
2016.10.20 호명산김건16.10.2522
2016.10.14/15 서락산김건16.10.2515
2016.10.13 북한산김건16.10.2511
화살표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