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UNTER

  • 총 회원수
    1,119 명
  • 금일 방문자
    1 명
  • 총 방문자
    74,061 명

2016.11.08 감악산(파주)

  • 김건
  • 2016-11-09 16:53:43
  • 조회 139
  • 추천 0

감악산(紺岳山)

감악산은 화악산, 송악산, 관악산, 운악산과 더불어 경기 5악 의 하나
정상에 오르면 강 건너편으로 휴전선 일대의 산과 들이 눈앞에 펼쳐지며 맑은 날에는
개성의 송악산과 북한산이 희미하게 눈에 들어 온다.

 

산 정상에는 흔적도 없이 마모되어 글씨를 찾아 볼 수 없는 감악산비가 석대위에 우뚝이 서있다.
파주시 향토 유적 제8호인 이 비는 글자가 없다고 하여 몰자비(몰자비), 또는 빗돌대왕비라 부르는데
`설인귀(薛人貴)' 설과 `진흥왕 순수비'설 등 여러 개의 비 이름과 함께 전설들이 구전되어 오고 있다.
임꺽정이 관군의 추격을 피하기 위해 숨어 지냈다는 장군봉 아래 임꺽정 굴이 있다.


[감악산 출렁다리]

파주시는 사업비 28억원을 들여

적성면 설마리 감악산 중턱 운계전망대~감악전망대 구간에 출렁다리를 건설했다.

계곡 양 옆의 산 기슭을 연결하는 방식이다.

길이 150m, 폭 1.5m 규모다. 40㎜짜리 케이블 4개를 다리 위 아래에 설치해

몸무게 70㎏ 성인 900명이 동시 통행할 수 있다.

초속 30m의 강풍도 견딜 수 있도록 설계됐다.

주탑이 없는 현수교 방식이어서 다리 위 경관이 탁 트여 있다.

 

 

 

 

 

 

 

 

 

 

 의정부역 근처 버스 정거장에서 파주행 버스 기다리다가...

 

 

 

 

 

 

 

 

 

 

퍼온사진

 

 

 

 

 

 

 

 

 

 

 

 

 

 

 

 

 

 

 

 

 

 

 

 

 

 

 

 

 

 

 

 

 

 

 

 

 

 

 

 

 

 

 

 

 

 

 

 

 

 

 

 

 

 

 

 

 

 

 

 

 

 

 

 

 

 

 

 

 

 

 

 

 

 

 

 

 

 

 

 

 

 

 

 

 

 

 

 

 

 

 

 

 

 

 

 

 

 

 

 

 

 

 

 

 

 

 

 

 

 

 

 

 

 

 

 

 

 

 

 

 

 

 

 

 

 

 

 

 

 

 

 

 

 

 

 

 

 

 

 

 

 

 

 

 

 

 

 

 

 

 

 

 

 

 

 

 

 

 

 

 

 

 

 

 

 

 

 

 

 

 

 

 

 

 

 

 

 

 

 

 

 

 

 

 

 

 

 

 

 

 

 

 

 

 

 

 

 

 

 

 

 

 

 

 

 

 

 

 

 

 

 

 

 

 

 

 

 

 

 

 

 

 

 

 

 

 

 

 

 

 

 

 

 

 

 

 

 

 

 

 

 

 

 

 

 

 

 

 

 

 

 

 

 

 

 

 

 

 

 

 

 

 

 

 

 

운계폭포

 

 

 

 

 

 

 

 

 

 

 

 

 

 

 

 

 

 

 

 

 

 

 

 

 

 

 

 

 

 

 

 

 

 

 

 

 

 

 

 

 

 

 

 

 

 

 

 

 

 

 

 

 

 

 

 

 

 

 

 

 

 

 

 

 

 

 

 

 

 

 

 

 

 

 

 

 

 

 

 

 

 

 

 

 

 

 

 

 

 

 

 

 

 

 

 

 

 

 

 

가을이 가기전에 / 우련祐練신경희

                            

가을이 가기전에

한번쯤은

그리운 사람을 만나고 싶다.

 

바스락 거리는

나뭇잎의 융단을 밟으며

말이 없어도 좋다.

그냥 한번쯤 나란히

그 길을 걸으며

가을을 느끼고 싶다.

 

말이없어

속으로 더 많은 말을 하고

마음으로 더 많이 귀를 귀울이고

길이 끝나는 곳에서

힘있게 악수를 하고

조용한 미소를 나누고 싶다.

 

막 돌아서 오는 길이

온통 그리움의 빛깔로

물이 들지라도

가을이 가기전에

한번쯤은

그리운이를 만나고 싶다.

 

 

Wait for Long / Praha
 
참여자보기
반응하기
해당 게시글에 반응을 보여주세요! 클릭! 다른 이모티콘을 클릭하면 수정이 됩니다.
처음으로 반응을 남겨보세요!

2개의 댓글

댓글비밀글수정삭제
로그인 후 댓글을 등록 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차희신(73)
^^*♡2016.11.10 09:11:55
유명상(73)
대단 해요!  언제나  안전한 산행 하시길 ...2016.11.10 08:11:35

354개의 글

제목작성자등록일조회
2016.11.10 지리산김건16.11.11153
2016.11.08 감악산(파주) [2]김건16.11.09139
2016.11.04~05 금요무박 토운종주김건16.11.09122
2016.11.03 강천산김건16.11.09189
2016.11.01 북한산김건16.11.0996
2016.10.28/29 별 따러 다시 서락으로...김건16.11.0913
2016.10.21~22 서락산...김건16.10.2843
2016.10.20 호명산김건16.10.2522
2016.10.14/15 서락산김건16.10.2515
2016.10.13 북한산김건16.10.2511
화살표TOP